산악스키위원회

tree run

작성자 정보

  • 김원명 작성 122 조회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본문

아직 자세는 허접하지만 자연설에서의 스키는 환상이었다.

고목사이로 요리조리 자연설을 지치노라면 신선이 따로없는 기분이다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알림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