구조대 게시판

솜다리의 추억 훈련 보고서

작성자 정보

  • 이호전 작성 158 조회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본문

인천구조대 솜다리의 추억 등반(훈련)보고서

2011년 10월22~23일

참여인원 5명: 최재광,김주선,신경복외1명,이호전

간단일정:

22일 저녁 18시30분 세관앞 출발

설악동 야영장 저녁10시10분 도착

아침 05시 기상,07시 야영장 나옴

09시30분 솜다리의 추억 초입 등반시작

3P치 직벽30m 재광형 잠간 쉬었다가 올라감

아~~ 이래서 사람들이 없었구나!

좌측 경원대길 우측 별..밤 많은 팀이 등반 중……

솜다리 봉 17시 도착, 30m,60m,30m 하강 17시 30분

설악동 야영장 21시 도착 늦은 저녁먹고 인천출발

인천 01시 30분 도착

내용:

설악동 야영장에 토요일저녁 10시10분 도착 텐트치고

늦은 저녁과 삼겹살을 굽고 저녁에 준비해간 1.8리터

대포동 미사일을 날렸지만 다음날 등반이 있어 3/1 이상 남았다.

아침 05시에 일어나 저녁에 미리 준비한 북어국과(신경복대원이 준비)

밥을 대우기만 해서 아침을 든든하게 먹고? 모든 장비를 가방에 넣고 출발!~

구룡폭포 좌측으로(5.7)등반을 시작 전체적으로 시작이 늦어져

등반이 계획보다 늦어졌다.

1P치,2P치, 등반 까지는 5.8 격식등반을 하면서 올랐는데

3P치 30m 직벽은 재광형이 마지막 구간에서 잠간 쉬었다가 올라간다.

요가 선수처럼 몸을 틀고 등반을 한 재광형

호전아... 올라와(선등.... ) 알았어요.

주변에서 대기 중인 주선형이 전화를 받는다. (인천팀 최모씨 45세

설악산 등반중.....)이 소식을 들은 신경복 대원과 초보자는 갑자기 무서워

진다고 말하면서 추워진다고 한다.

“형” 혼자만 알고 있지... 왜 말했어? 너가 물었잖아…….

무슨 전화냐고, 우린 이 소식을 등반중 들어서 그랬는지 마음 한 쪽 구석에는

힘이 빠지는 느낌이 들었다.

3P치구간 이호전대원이 초보자 등반을 확보하면서 올리는데

재광형이 아래에서 도와주고 위에서는 3명이 끌어 올리는데도

너무도 더디게 올라온다.

너무 잘 안 올라와서 신경복 대원과 같이 주마로 올리고,

주선형또한 그리그리로 당기고 이건 마치 진짜 구조 훈련 그 자체였다.

그런데 무서워하는 표정이 있기는 했지만, 투정도 안 부리고 예쁘게?

올라온 후 고맙습니다. 오늘 저 인생에서 쫑바위입니다.휴~~ 하고

말한다.

솜다리봉 정상에서 재광형이 튼튼한 슬링을 기부하고 제일먼저 하강

모든 대원이 하강을 모두 마치고 토왕폭 등산로에 도착하니 18시30분

렌턴은 재광형이 2개 가져온 랜턴으로 5명이 늦은 하산을 하였다.

정상적으로 3인 1조가 5시간이면 할 등반을 2명이 늘어났다고

9시간 등반을 하였다.

선등자인 재광형이 늦었는데도 빨리 가야해 하는 말 한마디

제촉하는 걸 한번도 본적이 없어서 그런지 솜다리의 추억 등반은

안전하게 등반을 했습니다.

오늘 등반은 정말 훈련과? 등반을 하게 된 것은 초보자에게

결과적으로 너무 고마운? 등반을 하게 된 것이 되어버렸고,

초보자가 없었다면 늦게 내려올 일도 없었고, 늦어져서 랜턴에

대한 준비성을 다시 한 번 알려주게 한 하루 였습니다.

우리가 산행을 하면서 당일 산행이라도 랜턴을 가지고 다녀야 한다고

많은 얘기를 했지만 작은 배낭에 등반장비를 옮기면서 큰 배낭에 그냥

두고 와서 자칫 구조대가 구조를 당하는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

생각도 해 봅니다. 너무 쉽게 생각하고 등반장비만 챙긴거에요.

PS:

등반장비만 챙기고 야영 장비인 랜턴을 준비 안 한거 반성합니다.

구조대장님!~~ 여러 가지 확보 시스템, 홀링 시스템 연습을 제안합니다.

이번 겨울에 꼭 위 사항을 한번 더 훈련을 했으면 합니다.

2011년 10월 25일 늦은 밤 이호전 대원^^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알림 0